로고

성남 분당 정자교 난간·인도 붕괴… 1명 사망·1명 중상

대한법률신문사 | 기사입력 2023/04/05 [18:31]

성남 분당 정자교 난간·인도 붕괴… 1명 사망·1명 중상

대한법률신문사 | 입력 : 2023/04/05 [18:31]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교에 설치된 난간과 인도가 무너지면서 지나가던 행인 한 명이 숨지고 한 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 사진 =(인사이트 캡처)

 

5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전 9시45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교에 설치된 난간과 인도가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당시 전봇대와 이정표 등도 함께 쓰러졌으며, 해당 다리 인도 쪽 부분이 30m가량이 붕괴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고로 30대 여성 1명이 사망했으며, 또 다른 30대 남성도 허리 등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 중이다. 

 

사상자 2명은 당시 교각 위를 걸어가던 중 아래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서 별도 공사 작업 등은 진행되지 않았으며 다만, 지난 밤부터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상태다.

 

현재 경찰과 소방당국은 해당 다리 등을 통제하고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별도 외력이 가해진 것 같지는 않다"면서도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자교는 1993년 건설된 왕복 6차로의 교각으로 총 108m 규모의 다리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스포츠 많이 본 기사